영양이 치타보다 빠를 필욘 없다

Julius Chun – 담벼락 2012년 11월 5일에 내 작은 일에 목숨을 걸던 시절, 생각이 귀엽네요

영양이 치타보다 빨리 달릴 필욘 없다. 옆에 영양보다만 빠르면 되는 거지. 근데 요새 영양 없는 시장인 거 같으다. 치타랑 아이컨택을 했는데 주위에 나밖에 없는 기분. 딸래미를 생각하며 나는 내일도 죽을 힘을 다해 달려야겠다. 풀 뜯어먹으러.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